• 최종편집 : 2020.10.22 목 19:25
HOME 뉴스 정부·정치
과기부, 현대HCN 물적분할 조건부 승인고용승계·협력업체 계약관계 유지·미디어 콘텐츠 투자 등 조건 권고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9.25 18:25 ㅣ 수정 2020.09.25 18:25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현대HCN의 분할 변경과 최다액 출자자 변경 신청에 대해 고용 승계, 협력업체와의 계약관계 유지, 미디어 콘텐츠 분야 투자 등의 조건을 부과해 허가했다고 밝혔다.

25일 과기정통부는 존속법인인 현대퓨처넷과 신설법인인 현대HCN이 기존과 동일하게 종사자의 근로조건을 지키고, 협력업체와의 계약관계 유지, 기존 가입자 승계와 이용조건 보장 등을 권고했다.

현대퓨처넷이 최다액 출자자 변경승인 조건으로 부과받은 미디어 콘텐츠 분야 투자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현대HCN이 미이행 금액을 투자하고 정부에 투자이행 실적을 제출해야 한다는 조건도 제시했다.

현대퓨처넷이 미디어 콘텐츠 분야에 2024년까지 658억원을 투자하고 이행각서와 투자이행 담보방안 등을 제출해야 한다는 조건도 붙었다.

과기정통부는 8월 12∼14일 2박 3일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열고 현대HCN의 분할 목적 타당성과 자산·부채 분할 비율 적정성 등을 검토했다.

이어 방송법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에 사전 동의를 요청했고, 방통위가 지난 23일 조건부로 현대HCN 분할 변경 허가에 동의하면서 이번 허가·승인을 결정했다.

과기정통부는 "신설법인 현대HCN에 대해 인수·합병 신청이 들어오면 공정하고 신속하게 심사하고 존속법인 현대퓨처넷과 신설법인 현대HCN에 부과된 조건 이행 현황과 미디어 콘텐츠 분야 투자 계획 이행 의지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변경허가 및 변경승인 조건이 성실히 준수되도록 이행실적을 정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후에는 현대HCN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백화점그룹과 본계약을 마치고 본격적인 인수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퓨처넷과 현대HCN의 분할기일을 11월 1일로 정한 바 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