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7 일 08:21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11년간 피인용 횟수 상위 1% 한국 논문 4692건한국, 재료과학·화학·컴퓨터과학·수학 등 분야 논문 피인용 실적 우수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0.08.05 07:01 ㅣ 수정 2020.08.05 07:01  
  • 댓글 0

한국연구재단은 '2008∼2018년 주요국의 피인용 상위 1% 논문실적'을 비교 분석한 결과, 최근 11년간 한국의 피인용 상위 1% 논문 수는 4천692건으로 세계 15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5일 한국연구재단은 2008∼2018년 발표된 과학기술인용색인(SCI)급 논문 중 피인용 횟수 상위 1% 논문 15만5천153건을 분석해 발표했다.

분석 결과, 한국 논문의 피인용 횟수 상위 1% 논문 점유율은 2008년 1.9%에서 2018년 3.3%로 늘어 약 1.8배 증가했다.

전 세계에서 피인용 횟수 상위 1% 논문을 가장 많이 보유한 나라는 미국으로, 논문 수는 7만6천266건(49.2%)이었다.

중국은 피인용 횟수 상위 1% 논문 2만8천880건(점유율 18.6%)으로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재료과학과 화학, 컴퓨터과학, 수학 등 분야에서 우수한 논문 피인용 실적을 보였다.

2008∼2018년 피인용 횟수 상위 1%에 해당하는 한국 논문 중 재료과학은 전 세계에서 4위, 화학 6위, 컴퓨터과학 9위, 수학 11위였다.

이 중 재료과학, 화학, 수학, 물리학의 경우 해당 분야 내 논문 점유율보다 피인용 상위 1% 논문 점유율이 더 높아 질적으로 우수한 논문이 발간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에서 이 기간에 피인용 상위 1% 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기관은 서울대(967건)였고, 전 세계에서 피인용 상위 1% 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기관은 미국의 하버드대(9천949건)였다.

피인용 횟수가 가장 많은 한국 논문은 기상청의 박병권 박사의 논문으로, 피인용 수는 8천933회였다.

이 기간에 피인용 횟수 상위 0.1%에 해당하는 한국 논문은 530건으로 점유율 3.41%였고, 상위 0.01%에 해당하는 한국 논문은 110건으로 점유율 7.06%였다.

전 세계에서 피인용 상위 0.1% 논문을 가장 많이 확보한 나라는 미국으로, 미국의 피인용 횟수 상위 0.1% 논문 수는 7천952건(51.1%), 상위 0.01% 논문 수는 964건(61.9%)이었다.

영국의 피인용 횟수 상위 0.1% 논문 수는 2천866건(18.4%), 상위 0.01% 논문 수는 408건(26.2%)이었다.

중국은 2008년 대비 2018년 상위 0.1%, 0.01% 논문 점유율이 각각 5.2배, 7.2배 증가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