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5 수 10:24
HOME 뉴스 경제ㆍ산업
김천에 2023년까지 국가드론실기시험장 조성사업비 287억원…개령면 6만6천㎡에 활주로·실기시험장 구축
  • 산업팀
  • 승인 2020.08.02 07:08 ㅣ 수정 2020.08.02 19:02  
  • 댓글 0

경북 김천시는 2023년까지 개령면에 국가드론실기시험장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사업비 287억원을 들여 개령면 덕촌리 일대 6만6천㎡에 활주로, 드론 시험장, 운영센터, 통제센터 등을 구축한다.

2일 김천시는 "까다로운 입지 조건에 맞는 부지를 찾기 위해 8곳을 검토한 뒤 국방부와 협의를 거쳐 국토교통부 부지 선정위원회에서 덕촌리 일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성하는 국가드론실기시험장은 국내 첫 비가시권·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시험장이다.

시험장에는 드론 실기시험장(80m×35m) 3면, 드론 활주로(350m×50m) 1면, 헬리패드, 관제시설, 정비동, 운영센터 등이 들어선다.

김천시는 비가시권 비행을 위한 자격체계를 마련하고 최첨단 센서 중심의 표준화 기반 장비를 구축해 시험에 정확성과 공정성을 높일 계획이다.

드론실기시험장이 들어서면 자격시험 응시 및 교육 인원이 체류해 연간 30억원 이상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천시는 올해 2억원으로 기본계획 용역을 진행 중이며 내년 예산 21억원도 확보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국책사업인 국가드론실기시험장은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 유동인구 증가 등을 가져와 미래 먹을거리 사업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