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08:2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6월 완성차 내수로 생존국내 41% 껑충·해외 32% 급감
  • 산업팀
  • 승인 2020.07.01 17:07 ㅣ 수정 2020.07.01 17:10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며 6월 완성차 업체 5개사 국내외 판매가 19% 감소했다.

개별소비세 인하 효과 등에 힘입어 국내 판매가 41%나 뛰면서 완충이 됐다. 해외 판매는 32% 줄었다.

1일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판매실적을 취합한 결과 6월 국내외 판매는 58만1천186대로 작년 동월대비 19.2% 감소했다.

국내는 17만6천468대로 41.2% 뛰었고 해외는 40만4천718대로 31.9% 감소했다.

상반기로는 전체 판매가 324만4천549대로 작년 동기대비 21.5%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5분의 1이 사라졌다.

국내는 80만89대로 6.0%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가 244만4천460대로 27.6% 줄었다.

현대차는 6월 국내외 판매가 29만여대로 작년 동기보다 23% 감소했다.

국내 8만3천700대, 해외 20만8천154대로, 국내선 37.2% 늘었는데 해외 판매는 34.2% 감소하며 정반대 흐름을 보였다. 내수만 보면 역대 가장 많다.

그랜저가 1만5천688대 팔리며 8개월 연속 최다판매 승용차 기록을 이어갔다.

아반떼 1만875대, 팰리세이드 6천895대, G80 7천905대, GV80 3천728대 등 인기 차종 판매량이 상당히 많았다.

기아차는 6월 국내외 판매가 20만7천406대로 12.1% 줄었다.

국내 6만 5대, 해외 14만 7천401대로, 국내선 41.5% 뛰었고 해외선 23.8% 감소했다.

쏘렌토(1만 1천596대)와 K5(1만 145대)) 판매가 1만대가 넘었고 K7(5천652대), 셀토스(5천536대)는 5천대가 넘었다.

한국GM은 6월 완성차 판매가 국내 9천349대, 수출 1만6천634대 등 2만5천983대로 작년 동월대비 25.2% 감소했다고 밝혔다.

내수 판매가 61.5%나 치솟으며 1년 6개월 만에 9천대선을 회복했다. 반면 수출은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안정되지 않은 탓에 32.2% 감소했다.

국내에선 트레일블레이저가 3천37대 팔리며 실적을 견인했다.

르노삼성차는 6월 판매가 내수 1만3천668대, 수출 592대 등 총 1만4천260대로 작년 동월대비 23.7% 감소했다고 밝혔다.

3월 출시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M3(5천330대)와 QM6(6천237대) 인기로 내수는 80.7%나 뛰었다. 반면 닛산 로그 물량이 빠지며 수출은 94.7% 줄었다.

대주주 마힌드라가 신규투자를 거부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쌍용자동차는 6월 판매가 1만181대로 작년 동월대비 1.9% 감소하는 정도로 선방했다.

내수 9천746대, 수출 435대로 작년 동월대비 내수는 18.6% 증가했고 수출은 77.6% 줄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