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12 일 18:58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혁신기술&혁신제품
기아차, '2021 셀토스' 출시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7.01 09:50 ㅣ 수정 2020.07.01 09:52  
  • 댓글 0

기아자동차가 작년 출시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셀토스의 연식변경 모델인 '2021 셀토스'를 출시한다.

2021 셀토스에는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때 마주 오는 차량과 충돌하지 않도록 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와 후석 승객 알림 등 새로운 안전·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 2021 셀토스.

기아차는 또 디자인 요소가 돋보이는 '그래비티' 모델을 새롭게 추가했다. 이 모델은 '도형의 날카로운 엣지'를 디자인 모티브로 했다.

그래비티 모델의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은 입체적으로 반복되는 사각형 패턴에 핫스탬핑 공법을 적용해 강렬한 느낌을 주고, 삼각형 표면이 특징인 18인치 블랙 전면가공 휠은 회전의 속도감을 보여준다. 회색 인테리어는 외관과 잘 어우러진다.

프레스티지와 시그니처 트림의 LED 시그니처 라이팅 그릴 재질은 무광에서 유광으로 변경됐다.

2021 셀토스의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가 1천934만원, 프레스티지 2천248만원, 시그니처 2천454만원, 그래비티 2천528만원이다.

1.6 디젤 모델 트렌디는 2천125만원, 프레스티지 2천440만원, 시그니처 2천646만원, 그래비티 2천719만원이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