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8 토 19:49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광주R&D특구 內 연구산업복합단지 조성계획 확정과기정통부, 제33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 의결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0.06.18 12:14 ㅣ 수정 2020.06.18 12:14  
  • 댓글 0

광주광역시 북구와 장성군 일대의 광주연구개발특구 미개발지인 첨단3지구에 인공지능(AI) 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AI 집적단지) 중심의 연구산업복합단지가 조성된다.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33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에서 이런 계획을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 개발계획은 주민공청회, 행정예고, 관계부처 협의,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 등을 거쳐 마련됐으며, 다음 주 내 관보에 고시될 예정이다.

첨단3지구는 광주광역시 북구 오룡동·대촌동·월출동, 광산구 비아동, 장성군 남면·진원면 일원 361만6천853㎡에 이르는 미개발지로, 개발이 완료된 첨단1·2지구에 이어 광주·전남의 주요 연구·산업거점으로 조성된다.

개발계획 지구 전체의 32.9%(119만1천㎡)가 AI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를 포함한 연구·산업용지로, 17.4%(62만8천㎡)가 주거·상업용지로 공급되며, 공원녹지 등 기반시설 부지가 49.7%(179만8천㎡)를 차지한다.

4만6천200㎡ 부지에 3천939억이 투입되는 AI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는 광주과학기술원과 인접한 지역에 배치해 우선 추진한다. 주변 지역에 정보통신, 과학기술서비스업 등 관련 기업을 유치해 산·학·연 클러스터로 육성할 계획이다.

산업용지 중 제조업 용지는 '연구, 광기반융복합, 스마트케어가전, 차세대전지, 나노산업, 의료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계획했으며, 전체 산업용지 면적의 12.6%가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전용단지로 공급된다.

또 종사자와 인접 지역 실수요자 등의 주거수요에 맞춰 약 7천800호 규모의 주거용지가 마련되며, 이 중 약 30%가 임대주택으로 공급된 계획이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