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8 토 19:49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MS 정품 인증 불법으로 받으려다 악성코드 감염"안랩, MS 정품 인증 툴로 위장한 악성코드 발견
  • 윤세훈 기자
  • 승인 2020.06.18 11:21 ㅣ 수정 2020.06.18 11:21  
  • 댓글 0

안랩은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 정품 인증 툴로 위장한 악성코드 실행 파일이 유포돼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18일 안랩에 따르면 악성코드 공격자는 불법 파일 공유·다운로드 사이트에서 MS 불법 정품 인증 툴과 함께 악성코드를 유포하고 있다.

MS 제품을 불법으로 정품 인증하려고 파일을 내려받아서 실행하면 불법 정품 인증 툴이 설치되지만 '비다르(Vidar)' 악성코드가 동시에 잠입한다.

비다르 악성코드는 감염 PC에 담긴 사용자 계정 정보, 암호화폐 지갑 주소 등 주요 정보를 유출한다.

안랩은 "이번 악성코드는 실제 불법 정품 인증 툴과 동일한 아이콘과 파일명을 사용하고 툴 설치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사용자가 감염을 의심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현재 안랩의 V3 제품군은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차단하고 있다.

안랩 분석팀 이재진 연구원은 "유출된 정보는 추후 금전 탈취나 계정 도용 등 다양한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며 "피해를 예방하려면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을 생활화하고 의심스러운 웹사이트나 P2P 이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윤세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