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8:00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정세균 "온라인 물류센터 일제 점검"
  • 사회팀
  • 승인 2020.05.29 09:29 ㅣ 수정 2020.05.29 09:31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는 쿠팡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수도권 확산 사태와 관련해 "온라인 유통기업 물류센터에 대한 조치 계획을 논의하고 일제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

29일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가 중대한 도전에 직면했다. 설마 하는 방심이 수도권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물류센터뿐 아니라 폐쇄된 공간 내 다수가 밀집해 근무하는 작업장이 곳곳에 존재한다"며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이런 시설을 하나하나 찾아내 방역상황을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기업들을 향해선 "아르바이트나 일용직이라는 이유로 방역 지원을 소홀히하면 안된다"며 "소탐대실이 되어선 안 되겠다"고 거듭 당부했다.

정 총리는 생활방역 전환 이후 중대본 회의를 주 2회 주재 중이지만 수도권 집단감염 사태로 이날부터 당분간 주 3회 회의를 챙기기로 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