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4 토 18:48
HOME 뉴스 사회문화 핫이슈
"청소년 12%, 소셜미디어·유튜브·친구 통해 n번방 접근"대전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 설문 결과
  • 사회팀
  • 승인 2020.05.28 14:11 ㅣ 수정 2020.05.28 20:06  
  • 댓글 0

미성년자 성 착취물 유포 통로인 'n번방' 접근 경험 있는 청소년은 그 경로로 소셜미디어, 유튜브, 친구나 선배 등을 꼽았다.

28일 대전시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는 지역 거주 만 20세 이상 성인 1천280명과 19세 이하 청소년 623명을 대상으로 한 n번방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청소년 응답자 중 76명(12.2%)은 n번방 접근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접근 경로(복수 응답)는 소셜미디어(59명), 유튜브(54명), 친구·선배(53명), 문자 메시지(36명), 인터넷(28명) 순이었다.

디지털 매체를 통한 성범죄 노출 가능성에 더해 주위 또래들과 범죄행위를 공유·전파하는 악순환까지 관찰된다고 센터 측은 분석했다.

n번방 인지 정도에 대해서는 성인 549명(50.7%)과 청소년 369명(59.2%)이 '관련 기사나 정보를 통해 정확히 알고 있다'고 답했다.

'자세히는 모르지만, 대략 알고 있다'는 응답자도 성인 579명(45.2%), 청소년 221명(35.4%)으로 집계됐다.

재발 방지를 위한 정책으로는 가해자 처벌 규정 강화(성인 72.4%·청소년 44%)를 우선순위로 꼽았다.

선미경 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장은 "성 인권 교육과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확대를 통해 디지털 환경에 쉽게 노출되는 청소년이 성범죄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