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4 목 14:44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크리스 패튼 "중국이 홍콩 배신…독재"
  • 국제팀
  • 승인 2020.05.24 08:19 ㅣ 수정 2020.05.24 08:19  
  • 댓글 0

홍콩의 마지막 영국 총독인 크리스 패튼은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는 데 대해 "중국이 홍콩을 배신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패튼은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영국은 홍콩을 위해 (법 제정에 맞서) 싸워야 할 도덕적, 경제적, 법적 의무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홍콩 마지막 영국 총독 크리스 패튼.

패튼은 "홍콩의 자율성은 지난 1984년 영국과 중국의 공동 선언에 담긴 '일국양제' 정신에 따라 보장돼 왔다"며 "그러나 중국은 홍콩보안법을 통해 이 선언을 파괴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중국이 새로운 독재를 펼치고 있는 장면을 목격하고 있다"며 "영국은 중국이 일국양제 정신을 파괴하고 있다는 점을 명확히 지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패튼은 "중국에 머리를 조아리면 횡재할 것이라는 환상을 버려야 한다"며 "중국이 원하는 대로 하지 않으면 무역의 기회를 놓칠 것이라고 스스로 속이고 있는 것"이고 비판했다.

패튼은 지난 1997년 영국이 150년 홍콩 통치를 마치고 중국으로 이양할 당시 총독을 역임했다.

한편 룽천잉 전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반환에 앞서 해체된 홍콩 정보부를 언급하며 "싱가포르에는 정보부가 있고, 미국에는 국가 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각종 기관이 있지만 홍콩에는 없다"고 지적했다.

룽 전 장관은 "중국이 (정보부 설립으로) 보안 공백을 메우려 할 텐데 홍콩에는 그런 기구가 필요 없다"고 말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