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16 목 19:00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콘텐츠산업 수출액 10조원 넘겨문체부 2018년 통계조사…무역수지 9조2천억원 흑자
  • 사회팀
  • 승인 2020.05.19 10:13 ㅣ 수정 2020.05.19 14:27  
  • 댓글 0

게임업계의 약진에 힘입어 연간 콘텐츠산업 수출액이 처음으로 10조원을 넘어섰다.

19일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19 콘텐츠산업 통계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도 국내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전년 대비 9.1% 증가한 96억1천504만달러(약 10조5천억원)로 집계됐다.

수출액 규모는 게임산업이 64억1천149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게임산업 수출액은 2014년 29억7천만 달러에서 연평균 21.2% 증가했다.

게임에 이어 캐릭터(7억4천514만 달러), 지식정보(6억3천388만 달러), 음악(5억6천424만 달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류의 영향으로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5년간(2014∼18) 연평균 16.2%의 높은 성장률을 유지했다.

2018년도 수입액은 전년 대비 1.3% 증가한 12억1천977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83억9천527만 달러(약 9조2천300억원) 흑자를 기록해 전년(76억1천만 달러)보다 증가했다.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2018년에 119조6천66억원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5.6% 증가했다.

매출액은 애니메이션 산업(-5.4%)을 제외한 모든 산업에서 증가했다. 특히 방송(9.5%), 만화(8.9%), 게임(8.7%) 부문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매출액 규모는 출판산업이 20조9천538억원으로 가장 컸으며 이어 방송(19조7천622억원), 광고(17조2천119억 원), 지식정보(16조2천910억원), 게임(14조2천902억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국내 콘텐츠산업 종사자 수는 2018년도에 66만7천437명으로 전년보다 3.5%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약 5만1천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통계는 문체부가 9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게임, 애니메이션,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 사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와 영화진흥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실시한 영화, 방송 산업 조사 결과를 인용해 집계한 것이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