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5 일 18:00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반도체 시장, 올해 메모리 빼면 5% '역성장'옴디아 보고서... 의료용 분야 6% 커져
  • 산업팀
  • 승인 2020.05.01 09:34 ㅣ 수정 2020.05.01 09:35  
  • 댓글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글로벌 반도체 시장 전망이 하향 조정됐다. 다만 의료용 반도체 시장은 올해 6%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1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4천393억달러(약 535조원)를 기록해 작년 대비 2.5% 성장할 전망이다.

옴디아의 기존 전망인 '5.5% 성장' 대비 낮아졌다.

메모리 반도체를 제외하면 올해 반도체 시장은 5% 역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스마트폰과 자동차 생산량 감소가 주원인이라는 게 옴디아의 설명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의료용 반도체 시장이 올해 60억달러(약 7조3천억원)로 작년 대비 5.9%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는 점이다.

옴디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용 인공호흡기, 수술용품 등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원격의료 확대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옴디아에 따르면 특히 올해 인공호흡기 출하량은 작년보다 60% 이상 증가할 전망이고, 매출 기준 시장 규모도 같은 기간 71%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2021년 이후에도 인구 고령화, 원격 의료 지속 증가, 휴대용·웨어러블 의료기기 확대 적용 등 장기적인 추세에 따라 고속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