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18 화 16:08
HOME 뉴스 ICTㆍ과학
OLED TV 시장 확대…日샤프 '도전장'"LG디스플레이 패널 채택"…올해만 3개 업체 추가될 듯
  • 산업팀
  • 승인 2020.01.26 17:48 ㅣ 수정 2020.01.26 18:50  
  • 댓글 0

일본의 전자업체 샤프가 올해 안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제조 시장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올해만 OLED TV 진영에 3개 업체가 추가돼 시장 확대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샤프는 일본 시장에 LG디스플레이 패널을 채택한 OLED TV를 선보일 전망이다.

가격대는 최소 30만엔(약 319만원) 수준으로 상반기 안에 출시할 계획이다.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액정표시장치(LCD)에 주력해왔던 샤프로서는 새로운 출발"이라며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고전이 (OLED 진출을 결정한)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일본 프리미엄 TV(2천달러 이상) 시장의 OLED 비중 75% 돌파, 올해 도쿄올림픽에 따른 프리미엄 TV 호재, LG전자의 일본 공략 본격화 등도 샤프의 OLED 시장 진출을 이끌었을 것이란 게 업계 분석이다.

이로써 미국 비지오(Vizio), 중국 샤오미(小米)에 이어 올해 OLED TV 출시를 선언한 제조사는 3개로 늘어났다.

만약 이들 업체가 출시 계획을 현실화한다면 OLED TV 진영에 합류한 TV 제조사는 LG전자, 유럽 필립스, 일본 소니 등을 포함해 총 18개가 된다.

특히 샤프는 일본 TV 시장 점유율 1위(작년 3분기·IHS마킷)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일본 OLED 시장의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OLED TV 패널을 독점 공급하고 있는 국내 LG디스플레이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앞서 LG디스플레이 정호영 사장은 국내 LCD TV 패널 생산 중단을 발표하며 올해 OLED 패널 판매를 작년의 2배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샤프의 OLED 패널 채용에 대해 "고객사와 관련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