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19:24
HOME 뉴스 경제ㆍ산업
금융당국, 핀테크 시험사업 지원 시동
  • 금융팀
  • 승인 2020.01.07 07:39 ㅣ 수정 2020.01.07 13:53  
  • 댓글 0

'혁신금융'을 새해 화두로 삼은 금융당국이 연초부터 핀테크(금융기술) 기업의 시험 사업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금융 테스트베드(시험대) 참여 기업에 대한 지원 예산이 지난해 52억5천만원에서 올해 80억원으로 늘어난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관련법이 제정된 4월 이후 테스트베드 지원이 시작됐지만, 올해는 연초부터 바로 예산을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조만간 테스트베드 등 민간보조사업의 수행자 선정에 들어간다.

이후 사업 수행자가 연간 예산 집행 계획을 세우면 혁신금융 서비스(금융규제 샌드박스), 지정대리인, 위탁테스트에 선정된 핀테크 업체 중 신청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마친 뒤 지원에 나선다.

혁신금융 서비스는 새로운 서비스에 금융법상 인허가 등 규제를 최대 4년간(2+2년) 적용 유예·면제해 자유로운 실험을 돕는 제도다.

지정대리인은 금융사가 핀테크 기업(지정대리인)에 금융사의 본질적 업무를 위탁하는 제도이고, 위탁테스트는 핀테크 기업이 개발한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금융사에 위탁해 시험하는 것이다.

금융위는 또 핀테크 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3천억원 규모의 '핀테크 혁신펀드'를 새로 조성해 핀테크, 혁신 기업에 공급한다.

창업 초기의 핀테크 스타트업 투자, 스케일업(확대)·해외 진출 투자로 구분해 4년간 각 1천500억원씩을 집행할 예정이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