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21 월 12:32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대통령·조국 둘 다 버틸 땐 정권붕괴”
  • 윤상진 기자
  • 승인 2019.10.07 09:26 ㅣ 수정 2019.10.07 09:26  
  • 댓글 0

최근 20대 국정감사가 그야 말로 ‘조국 국감’이다.

사회현장도 마찬가지다. 진보와 보수로 갈라놓은 여야정치로 국민들은 온통 ‘조국 수호 대(對) 조국 퇴진’을 놓고 연일 대립이다.

한국정치가 이처럼 국민을 동원한 길거리정치로 나앉은 배경엔 정권창출에 눈이 먼 여야가 있기 때문이다.

나라의 분열이 이 지경인데도 당정청 모두가 대통령만 쳐다보고 있는 모습이다.

왜 이럴까. 조국사태를 지켜보고 있는 국민들이 혹여 문재인 정권을 지지하는 이가 많다고 생각해서일까.

까짓것 조국 문제 정도는 문재인 대통령지지율로 커버하면 된다고 보는 것일까. 그런 시각이라면 정말 위험한 생각이다.

광화문과 서초동을 두 동강이 낸 여야가 국민들을 볼모(?)로 잡고 벌이는 차기 총선과 대선 전략은 막장정치의 끝판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사회에서 정의와 도덕적 윤리는 이미 사라진지 오래다. 집권여당이 검찰을 싸잡아 비난하고, 경찰청장을 고발하는 작금의 사태에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

한국을 사랑했던 지한파 인사들마저도 마음속에서 한국을 떠나고 있는 분위기다. 한국사회가 곪아 터져가고 있다는 증거다.

이런 상황에 누구하나 나서서 올곧은 정의를 말하지 못하는 사회가 바로 한국사회다.

윤석렬 검찰총장을 쫓아내자는 서초동시위, 문재인대통령을 하야시키자는 광화문 시위를 바라보는 여야와 상관없는 4천4백만(여야 300만 주장 집회참석자 제외) 국민들은 솔직히 무관심이다.

여야가 주장하는 각각의 300만명 총 600만명의 열성당원(?)은 제외한 국민들 대다수는 경제 불안으로 살아가기 힘든 현재의 생활고가 먼저다.

이들은 여야의 길거리 시위 유도에 관심이 없다. 오로지 경제 불황을 염려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자고 일어나면 없어지는 자영업자의 가게, 중소기업의 부도, 중산층의 몰락, 빈민층이 거리에 나 앉는 상황이니 여야정치에 도통 관심이 없다.

대학 못간 자녀, 대학 졸업한 백수 자녀, 가장의 명퇴, 주택 대출이자 부담, 물가 널뛰기, 세금 폭탄 등에 근근이 살아가는 게 서민들의 모습이다.

이런데도 애환을 어루만져 주기는커녕 이들을 길거리 정치에 끌어들이는 여야 정치권이야말로 적폐정치의 장본인들이라는 것을 4천4백만명 국민들은 꿰꿇고 있다.

이대로 가다간 한국 사회만이 아닌 국가전체가 붕괴되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들 정도다. 이 모든 것이 조국 사태에서부터 시작되고 있는데도 정작 당정청은 모르쇠다.

조국사태는 대통령이 책임져야 할 사태까지 파급됐다. 이쯤에서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게 싫으면 조국 스스로가 물러나야 한다.

둘 다 싫으면 현 정권의 붕괴는 시간문제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