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0 수 12:17
HOME 뉴스 정부·정치
내년 규제자유특구 예산 615억원실증 R&D·사업화에 활용
  • 산업팀
  • 승인 2019.09.14 11:57 ㅣ 수정 2019.09.14 11:57  
  • 댓글 0

중소벤처기업부는 내년 규제자유특구 예산안이 올해보다 287억원 증가한 615억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14일 중기부에 따르면 내년 규제자유특구 예산안은 부산·세종 등 지난 7월 선정된 7개 규제자유특구에서 특구사업자의 실증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쓰일 예정이다.

실증 연구개발(R&D), 시제품 고도화·시험장비 지원 등의 사업화, 효과적인 실증 지원을 위한 인프라 구축 등에 활용된다.

실증 R&D란, 규제 때문에 추진하지 못했던 신기술 제품·서비스 등의 실증과 상용화를 위해 소재·부품비 등의 기술개발 소요자금을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중기부는 이와 더불어 실증 특례 활용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인적·물적 피해의 보상을 위해 가입을 의무화한 책임보험 비용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중기부는 오는 11월 초 예정된 2차 특구지정을 위해 지난 4일 10개 우선협의 대상사업을 확정한 상태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