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0.14 월 15:30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우주 탐사용 원자력전지' 한국·영국 함께 연구한국원자력연구원, 영국 레스터대·원자력연구소 업무협약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9.09.02 15:38 ㅣ 수정 2019.09.02 15:38  
  • 댓글 0

우주탐사 핵심 부품 중 하나인 원자력전지 개발을 위해 한국과 영국이 손을 맞잡았다.

2일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자력연)은 영국 레스터대, 영국 원자력연구소와 우주 탐사용 원자력 전원공급시스템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연 융복합양자과학연구소는 영국 측과 우주 원자력전지를 중심으로 한 관련 장치 제조, 우주용 원자력전지 인허가 관련 국제표준 수립 등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원자력전지는 방사성 동위원소 붕괴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변환하는 역할을 한다.

방사성 동위원소는 플루토늄(Pu-238)을 가장 일반적으로 쓰는데,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데다 수급 자체가 쉽지 않다.

유럽우주국에서는 대체재로 아메리슘(Am-241)을 주목한다.

사용 후 핵연료에서 저렴하게 얻을 수 있고, 반감기(432년)가 플루토늄보다 5배나 길어 장기 심우주 탐사에 적합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영국 원자력연구소는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를 통해 아메리슘 열원을 제조하는 공정을 확보했다. 이를 우리나라에 공급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우주선 사고 시 동위원소 열원 안전을 위한 카본 복합재 보호 모듈은 이미 시제품을 만든 상태라고 원자력연 측은 설명했다.

현재 세계적으로 우주용 원자력전지를 제작할 수 있는 나라는 미국과 러시아다.

우리나라와 영국은 후발주자인 만큼 교류를 통해 우주용 원자력전지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두 나라 연구진은 이미 2017년부터 상호 기술검토를 바탕으로 서로를 협력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던 상태라고 원자력연 측은 덧붙였다.

손광재 원자력연 중성자동위원소응용연구부 책임연구원은 "우주 탐사용 원자력전지는 주요국 전략기술 중 하나"라며 "영국과의 연구 협력으로 원자력전지 핵심기술 확보 기간을 크게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