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2 일 20:07
HOME 오피니언 가십
“조국, 버티면 버틸수록 패 꼬여”
  • .
  • 승인 2019.08.23 08:33 ㅣ 수정 2019.08.23 08:35  
  • 댓글 0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한 당청의 수읽기가 또 다시 우유부단한 모습으로 대통령에게 부담감을 주는 게 아니냐는 여론이 확산.

문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아끼는(?) 차원에서 미련을 두고 당청이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면, 훗날 당청을 들러싼 책임소재 여부로 후폭풍이 우려되는 게 사실.

자칫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해찬 당대표 간 무리한 인사단행과 관련 입장차로 등을 질 수 있다는 것.

따라서 작금의 상황에서 조 후보자가 버틸 경우, 그로인한 고구마 줄기 캐듯 보이지 않던 일도 줄줄이 표면위로 드러날 경우 대통령의 부담은 더욱 가중될 것이란 우려.

특히 당내 여론마저도 조 후보자 하나 살리자고 총체적인 국민저항에 부딪칠 경우 내년 총선 등 정권붕괴론까지 고개를 들고 있어 눈길.

문제는 조 후보자 자신도 법무부장관 자리보다는 이미 터져버린 딸과 부인 등 가족 신상 털기에 감정에 격해 자진 사퇴는 없다는 배수진을 친 모양새.

허나 자칫 정권자체에 악 영양으로 미칠 엄청난 후유증을 감당하기에는 너무 역부족이라는 게 정치권의 진단.

더욱이 딸이 '제1저자 등재'와 관련 고려대 등 젊은 층으로부터의 거센 반발이 혹여 차기정권 재집권에 결정적인 해가 될 수 있다는 여론이 자자.

이로 인해 당내에서도 조 후보 한명 때문에 무리수를 두는 임명강행은 돌이킬 수 없는 악수를 두는 패착일 수 있다는 당내 일부 의원들의 반발은 이해찬 호의 삐걱거림으로 비쳐지고 있어 주목.

문제는 자진사퇴를 하는 시기인데, 더 이상 늦추다가 속살까지 다 드러낸 다음에 이를 수습하려면 너무 큰 데미지로 인해 현 정권에 주는 부담은 엄청날 것이라는 견해가 파다.

그럼에도 조 후보의 개인적인 행보는 정면 돌파로 청문회에서 의혹들을 이해시키겠다는 의지(?)이어서 패가 꼬일 경우 당청에 주는 부담은 고스란히 대통령에게 전가될 것이란 점에서 시선이 집중.

.  .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