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6 금 19:32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성윤모 "日 규제, 차분하고 엄중하게 대응""부품 소재·장비 경쟁력 제고 기회로 삼을 것"
  • 산업팀
  • 승인 2019.07.10 12:23 ㅣ 수정 2019.07.10 12:23  
  • 댓글 0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차분하지만 엄중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10일 성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일본은 삼권분립과 민주원칙, 상식에 반하는 보복 성격의 규제를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의 조치는 세계무역기구(WTO) 원칙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선언문의 합의 정신과도 전면 배치된다"며 "WTO 제소 등 필요한 대응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입국 다변화, 국내 생산설비 확충, 국산화 등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이를 부품 소재와 장비 경쟁력 제고의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일본이 최근 수출규제의 배경으로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전략물자의 대북반출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선 "근거 없는 주장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며 "일본의 의혹 제기는 한국에 대한 국제사회 평가와도 상반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모범적인 수출통제 제도를 운용하는 국가"라며 "일본을 포함한 어느 나라도 의문을 제기한 바 없었다"고 덧붙였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