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8.19 월 19:39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화웨이 주도 10월 중국 전역 5G 상용화 추진
  • 국제팀
  • 승인 2019.05.21 13:13 ㅣ 수정 2019.05.21 13:13  
  • 댓글 0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에 대한 미국의 압박이 거세지는 가운데 중국이 화웨이의 주도 아래 오는 10월부터 전국에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개시할 예정이다.

21일 봉황망(鳳凰網)에 따르면 중국은 10월 1일부터 전국에 5G 상용 서비스를 개시하며 중국 대륙의 5G 기지국은 화웨이와 ZTE(中興通訊·중싱통신), 에릭슨이 제공할 예정이다.

ZTE 측 관계자는 오는 10월 1일부터 5G 서비스가 임시가 아닌 정식으로 공급될 계획임을 확인했다.

봉황망은 중국이 10월부터 5G 서비스를 전국에서 개시하면 한국과 미국에 이어 차세대 통신기술을 적용한 세 번째 국가가 된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상하이(上海)를 5G 우선 시범 도시를 선정하고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삼았으나, 최근 미·중 갈등 등으로 5G 기술 쟁탈전이 거세지자 공식 서비스 일정을 당긴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압박으로 일부 사업에 지장을 받게 됨에 따라 조기 중국 전역 5G 상용화를 통해 화웨이의 숨통을 틔워주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중국 정부는 국무원의 '제13차 5개년 국가 정보화 계획' 및 '정보통신업계 발전 계획(2016~2020년)' 등을 통해 5G 육성을 핵심 정책으로 삼고 추진해오고 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