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4 수 06:22
HOME 뉴스 국제
日 1위 이통사 도코모, 정부 압박에 요금 최대 40% 인하오는 6월 1일부터 적용…"요금제 이해하기 쉽게 개편"
  • 국제팀
  • 승인 2019.04.15 19:33 ㅣ 수정 2019.04.15 19:33  
  • 댓글 0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인 NTT도코모가 일본 정부의 통신비 인하 압박을 받아들여 기존보다 최대 40% 싼 요금제를 내놨다.

1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NTT도코모는 도쿄(東京) 시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데이터 용량이 적은 경우 기존보다 최대 40%, 데이터 용량이 많은 경우 최대 30% 저렴한 새 요금 체계를 오는 6월 1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NTT도코모는 소비자가 요금제를 이해하기 쉽게 하는 데 초점을 두고 요금제를 개편했다고 밝혔다. 단말기(스마트폰 등의 기기) 구입비와 이동통신 요금을 분리한 것도 기존 요금 체계에서 달라진 점이라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요시자와 가즈히로 NTT도코모 사장은 "단말기 구입 여부와 관계없이 종래보다 더 싼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NTT도코모는 일본 정부가 작년 하반기 이후 '경쟁원리가 작동하지 않고 있다'며 통신업계에 대한 요금 인하 압박을 계속하자 이처럼 저렴한 요금제를 내놨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작년 8월 "40% 정도 이동통신 요금을 내릴 여지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1위 사업자인 NTT도코모가 요금 인하를 발표함에 따라 소프트뱅크, KDDI 등 다른 이동통신사들도 이런 흐름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작년 일본 총무성이 도쿄를 비롯해 서울, 미국 뉴욕,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독일 뒤셀도르프 등 6개 도시의 스마트폰 통신비를 비교한 결과 도쿄가 데이터 용량이 20GB일 때 가장 비쌌고, 데이터 용량이 2GB와 5GB일 때는 3위였다.

한국은 데이터 용량 2GB와 5GB 기준 통신비가 일본보다 높은 2위였고, 데이터 용량이 20GB일 때는 3위권이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