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7.17 수 19:27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유영민 "후임 장관 임명까지 일할 것"전직원 확대회의서 입장 밝혀…'조직 다잡기' 분석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9.04.15 10:30 ㅣ 수정 2019.04.15 10:30  
  • 댓글 0
▲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다음 장관이 올 때까지 간다. 예년과 다름없는 힘으로 쭉 하겠다"며 개각설 이후 느슨해진 조직 다잡기에 나섰다.

이는 지난달 조동호 장관 후보자가 낙마하면서 유 장관이 다음 개각 시까지 업무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돼온 것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이다.

15일 유 장관은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전체 직원 확대회의에서 "제가 더 길게 갈 거란 생각을 가지고 평소와 다름없이 가 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그는 "연말부터 개각 이야기가 나오며 조직의 동력이 조금씩 떨어지고 나사가 풀리는 듯한 느낌을 실제로 받았다"며 "이건 굉장히 좋지 않은 징후이며 위기"라고 지적했다.

특히 연구개발(R&D)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위탁 수행, 5G 서비스 상용화,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개정 등을 꼽으며 유 장관은 "속도감 있게 추진해 성과를 내야 한다. 실행력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춰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 "현장에 더욱 발품을 팔아 달라"고도 당부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