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22 금 17:09
HOME 뉴스 사회문화 핫이슈
ETRI원장 후보 부자격에 기관 ‘모르쇠’<단독>재 공모 여론 비난에도 ‘아랑곳’…야당, 감사 별러 '주목'
  • 윤상진 기자
  • 승인 2019.03.11 08:24 ㅣ 수정 2019.03.11 13:31  
  • 댓글 0

[본지단독] 정부출연기관장의 인사를 둘러싼 검증에 문제점이 드러났는데도 이를 결정하는 관계기관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어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 선출과정에서 3배수에 오른 후보자의 경력에 하자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전 언론이 지적하고 있는데도, 이를 관장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당연한 재 공모 절차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어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후보자 검증에 부당한 점이 드러났는데도 연구회 측 관계자는 “지난달 26일 이사회에서 원장 선임 안건 상정이 원래 정해져 있지 않았다”며 “재 공모는 생각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11일 정치권 소식통에 의하면 “청와대가 개각과 관련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 검증이 이뤄지면서 산하기관장 인사 검증이 늦춰지고 있어 원장 선출이 지연되는 것 같다”고 전해 재공모에는전혀 뜻이 없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앞서고 있다.

문제는 3배수 후보 중 경력에 이상에 생겨 재공모를 통한 공정한 선출을 해야 하는데도 연구회 측이 입을 다물고 있다는 것이다.

결국 청와대의 사인이 떨어져야 재 공모를 하던, 3배수 강행으로 원장을 선출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청와대의 지시(?)가 없기 때문 이라는 소문이 파다하게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정치권 야당 한 관계자는 “공정한 재 공모를 통해 원장을 선출하지 않으면 연구회 측에 대한 감사를 벌여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히겠 다”고 목소리 톤을 높히고 있다.

특히“국가기술연구회가 후보자 부실검증을 한 것에 대한 책임을 따져 묻겠다”며 ”여기에 한 치의 특혜 의혹이 발견되면 연구회 측의 심사의원들에 대한 특별감사를 강력하게 진행 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사실 정부출연기관이나 산하기관장들 인사의 경우 정부부처는 들러리고 그동안 청와대가 좌지우지 해왔다는 점에서 야당은 이번 기회에 확실한 인사부조리 척결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따라서 ETRI 원장 선출을 둘러싸고 자칫 정치권에 새로운 정쟁의 불똥이 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현재 원장선출과 관련 여론에서 우려했던 데로 결과가 나타난다면, 그 후유증은 엄청나게 파장돼 정치권에 확산될 것이란 예상이다.

더욱이 이번 개각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에 KAIST 출신이 임명된 것과 관련, 자칫 무리한 인사가 강행될 경우 특혜시비에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한편 ETRI 신임 원장은 김명준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 소장과 한영남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한헌수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교수가 최종 3인 후보가 올라있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