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22 금 17:09
HOME 뉴스 ICTㆍ과학
LGU+, 구글 손잡고 3D VR 콘텐츠 공동 투자·제작5대5 펀드 조성…하현회 부회장 "AR·VR 부분 1위 하고 싶다"
  • 산업팀
  • 승인 2019.01.11 11:04 ㅣ 수정 2019.01.11 19:01  
  • 댓글 0

LG유플러스가 구글과 3D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공동 투자·제작한다.

10일(현지시각)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전무)은 가전쇼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양사가 각각 5대5로 펀드를 조성해 올해 상반기 중에 3D VR 파일럿 콘텐츠를 만든다"고 말했다.

이 부문장은 "LG유플러스는 콘텐츠 제작·기획을 책임지면서 콘텐츠 소유권과 국내 배포권을 갖는다"며 "구글은 유튜브를 통한 글로벌 배포권을 갖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제작 예정인 VR 콘텐츠는 스타의 개인 일정을 함께하는 코스, 공연관람 및 백스테이지 투어, 스타의 일상을 볼 수 있는 숙소 투어, 스타의 개인 공간 엿보기 등이다.

또 다양한 장르의 VR 영화, 아름다운 여행지 영상, 세계적인 유명 공연, 인터랙티브 게임, VR 웹툰 등도 제작할 계획이다.

제작된 VR 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LG 측은 스마트폰과 인터넷TV(IPTV) 등에서 구글과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이 부문장은 "구글 입장에선 유튜브에서의 성공을 5G에서 이어가고 싶어하고, 우리는 VR 콘텐츠로 5G에서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고 싶은 양사의 이해관계 맞아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구글은 다른 쪽보다도 K팝 쪽에 3D 영상을 만드는 쪽에 관심이 많다"며 "인기가 많은 K팝을 글로벌로 유통하길 원한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VR 콘텐츠 감상에 필요한 헤드셋 공급을 위해 글로벌 업계와 접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현회 부회장은 "5G에서는 증강현실(AR)과 VR이 중요한 서비스 중 하나"라며 "그 부분에서 우리가 1위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