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7 화 19:28
HOME 뉴스 ICTㆍ과학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정보통신기획평가원'으로 새출발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8.12.26 10:38 ㅣ 수정 2018.12.26 10:38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분야 R&D 사업을 기획·평가·관리하는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원장 석제범)으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다.

26일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은 지난 1999년 정보통신기술진흥원(IITA)으로 출범한 이후, 2014년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부설기관으로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로 변경 됐고, 지난 21일 개최된 NIPA 이사회를 통해 기관명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영문명칭 IITP는 기존 동일하다.

이번 IITP의 기관명 변경은 ICT분야 연구관리 전문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분명히 하고, 연구자와 국민에게 최고의 연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와 기대를 담고 있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은 그간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과 같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 개발 및 우수 인재의 양성을 위해 대학 및 기업, 연구소를 대상으로 R&D를 지원 했댜.

내년 예산은 1조 524억원, 정원 312명이다.

한편,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은 정부의 “연구관리 전문기관 효율화” 방침에 따라 2019년도 1월 1일부터는 한국연구재단의 부설기관으로 통합 운영된다.

이를 통해 과학기술과 ICT 분야의 연계·협력과 연구자 중심의 R&D 지원체계를 강화하여 국가 R&D의 효율성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연구관리 전문기관 효율화 방안(‘18.8, 혁신성장관계장관회의)”은 부처내 연구관리 전문기관을 통합하여 유관 분야간 연계·협력을 강화하고, 상이한 R&D 관리체계를 개편하여 연구자 중심적인 R&D 지원을 강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석제범 원장은 "이번 기관명 변경과 기능 효율화를 계기로 IITP가 우리 경제의 ICT 기반을 견인하고 신산업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황두연 기자  dyhwang@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