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10:25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이효성 "지상파 방송 중간광고 허용 검토""37년째 묶여있는 수신료도 합리화해야"
  • 정종희 기자
  • 승인 2018.10.11 11:26 ㅣ 수정 2018.10.11 11:26  
  • 댓글 0
▲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중간광고 허용을 포함해 현재 지상파 방송의 어려움을 타개할 수 있는 방안들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11일 이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지상파 방송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37년째 묶여있는 (KBS) 수신료도 합리화해야 한다"며 "다만 수신료를 프로그램 제작에 전적으로 사용하고 수신료 사용에 대한 감독을 철저히 받겠다는 자세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대로라면 향후 15년, 20년까지 지상파 방송은 버틸 수 없다. 6개월 안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하라"는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의 요구에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 지원방안을 시급히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