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10:40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이동걸 "한국GM 법인분리 주총시 비토권"
  • 산업팀
  • 승인 2018.10.10 20:07 ㅣ 수정 2018.10.10 20:07  
  • 댓글 0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한국GM의 연구개발(R&D)법인 분리 추진에 대해 "법원에서 (주주총회 금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더라도 주총에 참여해 비토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10일 이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한국GM은 지난 4일 주주총회를 열고 인천 부평 본사에 있는 디자인센터와 기술연구소, 파워트레인 등 부서를 묶어 별도의 연구개발(R&D) 법인으로 분리하는 안건을 통과시켰고 오는 19일 주주총회를 소집해 이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2대 주주인 산업은행 추천 이사들은 반대 의견을 밝혔지만, 표결로 통과됐다.

한국GM 이사회는 지분율에 따라 GM 측 7명, 산업은행 3명 등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산업은행은 이와 관련해 인천지법에 주주총회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상태다.

이 회장은 "주주총회 강행으로 소수 주주권이 침해될 잠재적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 것"이라며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든 기각되든 추가적인 본안 소송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