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10:20
HOME 뉴스 ICTㆍ과학
'통신 대기업' KT, 콜센터 대행사업 '박차'노웅래 국회 과방위원장 "KT, 중소기업과 밥그릇 싸움 멈춰야"
  • 정치팀
  • 승인 2018.10.08 07:59 ㅣ 수정 2018.10.08 10:21  
  • 댓글 0

통신 대기업인 KT가 최근 몇년새 콜센터 업무 대행 시장에서 공격적인 영업을 펼쳐 골목상권 침범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노웅래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이 KT와 한국컨택센터산업협회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통신3사 중 콜센터 시장에서 중소 업체들과 입찰 경쟁을 벌이는 곳은 KT가 유일하다.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는 컨택센터(콜센터) 담당 자회사를 각각 2개와 3개 보유하고 있지만 모그룹 계열사의 홈서비스 고객센터 등과 거래하고 있어 수익이 거의 나지 않는 구조다.

반면 KT의 콜센터 대행 자회사 KTis와 KTcs는 KT 계열사를 제외하고 각각 58개와 65개 등 총 123개의 외부 거래처를 두고 있다.

인력이 250명에 달하는 전자상거래 업체 지역콜센터와 공공기관인 국민건강보험본부(222명), 노동부 천안·광주(176명·152명), 한국도로공사(108명) 등이 KT 자회사들의 고객이다.

거래처 중 10인 이하 영업장이 48개로 39%이며 부처, 공공기관, 지자체, 지방공사 등이 56곳으로 절반에 육박했다.

특히 신규 계약 건수가 2015년 22건, 2016년 23건, 작년 29건으로 증가하는 등 최근 입찰에 공격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작년 KTis와 KTcs의 매출은 각각 4천381억원과 4천688억원으로 전체 시장 매출(4조4천171억원)의 9.9%와 10.6%를 차지했다. KT 콜센터 자회사의 점유율은 효성그룹 계열 효성ITX의 8.6%보다 2.4배에 달하는 수준이며, CJ 계열 CJ텔레닉스(2.2%)보다는 10배를 넘는다.

중소 콜센터 대행업체들은 KT가 일부 기관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KT 자회사가 해당 기관의 콜센터를 수의계약하는 등 그룹의 후광을 이용해 콜센터 골목상권을 침해하는 사례도 있다고 주장했다.

중소업체들은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등 최소한의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하다고 하소연했다.

중소업체 관계자는 "중소기업 성장과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중소기업진흥공단조차 KT를 선택했다"며 "브랜드와 인건비, 통신요금 할인 등 무기를 가진 통신 대기업 KT가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은 채 콜센터 시장에서 문어발식 사업 확장을 하면 모기업이 없는 중소 콜센터 대행업체들이 영업을 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표] KT 자회사 콜센터 대행사업 현황

KTis KTcs 합계
전체 콜센터 건수
(KT계열사제외)
58 100% 65 100% 123 100%
10인 이하
영업장 건수
22 38% 26 40% 48 39%
부처, 공공기관,
지자체, 지방공사 등
콜센터 건수
21 36% 35 54% 56 46%

노웅래 위원장은 "현재 KTis, KTcs의 123개 거래처 중 10인 이하 영업장 비율이 무려 40%에 이른다"며 "타통신사와 달리 콜센터 골목시장에서 약탈적 영업 행태를 보이는 KT가 중소기업과 밥그릇 싸움을 멈추고, 통신서비스 본연의 업무에 충실히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KT는 "아웃소싱 컨택센터 운영 매출은 전체 매출의 20%도 안 되는 700억원 수준으로, 업계 20위권 수준"이라며 "1935년부터 콜센터 업무를 시작한 뒤 2000년대 초반부터 콜센터 입찰에 참여해 여러 차례 탈락하는 등 공정하게 경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