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22 토 13:46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마윈 " 10일 알리바바 회장직 사퇴"
  • 국제팀
  • 승인 2018.09.08 10:16 ㅣ 수정 2018.09.08 10:16  
  • 댓글 0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54·馬雲·잭 마) 회장이 회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 회장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교육 독지 활동에 매진하기 위해 오는 10일 알리바바에서 물러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10일은 마 회장의 만 54세 생일이다.

▲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

마 회장은 "은퇴가 한 시대의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교육에 초점을 두고 더 많은 시간과 재산을 쓰고 싶다"고 밝혔다.

NYT는 마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더라도 이사회에는 남아 알리바바에 멘토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마 회장이 이끄는 알리바바는 바이두, 텐센트, JD닷컴 등과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인터넷 기업이다. 이들 기업을 창업한 후 이끌고 있는 경영자 세대들 가운데 마 회장과 같은 조기사퇴는 처음이다.

NYT는 중국의 거물급 경영자가 50대에 은퇴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마 회장은 예전부터 자신의 인생을 모두 알리바바에 바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왔다.

영어교사 출신인 그는 2014년 마윈 재단(Jack Ma Foundation)을 설립해 중국 시골의 교육을 개선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마 회장은 항저우사범대학을 졸업해 영어교사를 지내다가 기업인으로 변신한 인물이다.

교육에 대한 그의 열정 때문에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그가 쓰는 별명은 '동네 교사들의 대변인'이고, 알리바바 내에서는 그를 '마 교사'로 부르고 있다.

마 회장은 최근 블룸버그 TV 인터뷰에서 독지사업에 주력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로서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는 빌 게이츠를 그 모범으로 들었다.

마 회장은 게이츠보다 돈이 많은 부자가 되지는 않았으나, 사회공헌 활동에 매진하겠다며 2014년 58세 경영에서 물러난 게이츠보다 은퇴는 빨랐다.

현재 마 회장의 공백을 메울 후보로는 대니얼 장(장융·張勇)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거론된다. 그는 마 회장이 2013년 CEO에서 물러났을 때도 바통을 이어받았다. 마 회장은 회장으로서도 기업의 장기전략을 작성하는 등 적극적으로 경영에참여해왔다. 그는 알리바바의 주식 6.4%를 소유하고 있다.

마 회장의 은퇴는 중국의 기업환경이 악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집권 후 인터넷 기업들에 대한 통제가 강화한 데다가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려 악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경영인으로서 마 회장은 영업의 귀재인 데다가 강력한 카리스마도 갖춘 리더로 평가된다.

마 회장은 다른 17명과 함께 1999년 중국 저장성(浙江省) 동부의 항저우(杭州)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알리바바를 창업했다.

알리바바는 기업들이 다른 기업들에 물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장터로 출발했는데, 2003년 상인들이 직접 소비자들에게 물건을 파는 '타오바오'를 시작한 뒤 날아올랐다.

나중에 알리바바는 신용카드를 거의 쓰지 않는 중국에서 거래를 편하게 해주는 온라인 결제서비스 '알리페이'를 발족했다. 알리페이는 마 회장이 경영 지분을 가진 금융 계열사 '앤트 파이낸셜'로 발전했다.

알리바바 그룹은 전자상거래, 인터넷 금융, 클라우드 컴퓨팅, 디지털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메신저 서비스 등으로 확장해 기업 제국을 이루고 있다.

알리바바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와 홍콩에 있는 유력 영자신문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중국에서 매우 중요한 매체의 지분을 갖고 있기도 하다.

중국 대기업들 가운데 알리바바는 경영자원이 충만한 것으로도 주목을 받는다. 공동창업자 다수가 여전히 활동하는 가운데 나중에 입사한 전문가들이 실무를 책임지고 있다.

알리바바는 지난달 발표된 분기 실적에서 이익이 떨어졌으나 매출 60% 증가를 기록했다. 알리바바의 연간 매출은 2천500억 위안(약 400억 달러·44조9천600억 원)에 이른다.

알리바바는 중국에서는 지배적 위치에 있으나 국제적으로 확장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도나 동남아에서 전자상거래나 인터넷 금융에 투자해 존재감을 높이고 있으나 미국에서는 노력이 결실을 보지 못하고 있다.

미국 연방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들어 '앤트 파이낸셜'의 미국 자금거래업체 인수 시도를 차단했다.

마 회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작년 초 만나 미국에 일자리 100만 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으나 이것도 별로 효과가 없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