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6.1 목 19:01
HOME 뉴스 국제
'일손부족' 日업계에 'AI면접' 확산
  • 국제팀
  • 승인 2018.05.16 08:03 ㅣ 수정 2018.05.16 08:58  
  • 댓글 0

일손부족이 심각한 일본에서 응시자를 한사람이라도 더 늘리기 위해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채용면접 시스템을 도입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면접 담당자 연수 등 기업의 채용지원사업을 하는 탤런트 앤드 어세스먼트사가 3천여명분의 실제 면접 데이터를 학습한 AI가 응시자를 면접하는 서비스 '샤인(SHaiN)'을 작년 가을 선보인 이래 대형 식품 메이커 등 23개사가 이 시스템을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시원서를 낸 취업희망자는 자신의 스마트폰을 이용해 심야나 자기 방 등 본인이 선택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면접에 응할 수 있다. AI는 평균 1시간 정도에 걸쳐 이야기 전개상황에 맞춰 100-180개 정도의 질문을 하고 천천히 응시자의 이야기를 듣는다.

이후 회사 관계자가 육안으로 동영상을 체크 하는 절차를 거쳐 '이해력' 등 11개 항목을 채점해 구인업체에 제출한다. 합격 여부는 채점결과를 참고해 채용기업이 판단한다. 사람이 면접을 하면 채용기업은 담당자와 장소를 확보하는데 시간과 비용이 든다. 1인당 10분 정도의 짧은 시간에 여러 명을 보고 판단을 해야하고 익숙하지 않은 담당자가 면접을 할 경우 말 실수 등을 할 염려도 있다.

인터넷으로 AI가 면접을 하면 멀리 떨어진 곳에 있는 학생도 응하기 쉬워 채용영역 확대와 효율화를 기대할 수 있고 담당자의 기호나 성격 등에 따른 편차도 없앨 수 있어 공정성이 높아지는 효과도 있다고 한다.

야마자키 도시아키 탤런트 앤드 어세스먼트 사장은 아사히(朝日)신문에 학생의 감정이나 기업문화에 맞을지 등 복잡 미묘한 문제까지 판단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지만 "채용 효율화뿐만 아니라 많은 응모자 중에서 채용기업에 맞는 학생을 '선별하는 능력'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