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6.1 목 19:01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신기술이 바꾼 중국 춘제 연휴안면인식으로 기차표까지…긴줄 불편 사라져
  • 이춘식 중국통신원
  • 승인 2018.02.16 06:23 ㅣ 수정 2018.02.16 06:23  
  • 댓글 0

스마트폰 대중화와 최첨단 기술이 중국 교통 체계에 도입되면서 춘제(春節·설) 연휴의 모습이 확 바뀌고 있다.

16일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올해 춘제에는 신분증이 아닌 안면인식을 통해 기차역에 들어가고 줄을 서지 않고 인터넷으로 쉽게 기차표를 사는 모습이 목격되고 있다.

또한, 기차에서 QR 코드 스캔으로 음식 주문이 가능해졌으며 비행기 내에서 휴대폰도 사용할 수 있게 됐으며 인공지능(AI)를 통해 각종 교통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베이징(北京)과 상하이(上海), 창사(長沙), 난창(南昌), 선양(瀋陽), 창춘(長春) 등 중국 주요 도시의 기차역은 올해 춘제에 안면인식 기술을 이용해 검표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 중국 기차역의 안면 인식 시스템

이에 따라 승객들은 3초 만에 얼굴 스캔을 통해 역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 과거 신분증을 일일이 대조 및 검사하면서 길게 줄을 서야 했던 불편이 사라진 것이다.

또한, 올해는 베이징-상하이 구간의 경우 고속철 좌석에 QR 코드가 붙어있어 이를 휴대전화로 스캔하면 KFC부터 중국 지방 특색 요리까지 다양하게 먹을 수 있다.

항공기 이용도 한층 편리해졌다.

지난달 중국 민항국이 휴대용 기기 사용 방침을 변경함에 따라 중국 국내 30여 개 항공사가 승객의 기내 휴대전화를 이용한 인터넷 사용을 허가했다.

또한, 역 대합실 고객 서비스 센터를 통해 직원들에게 교통편을 문의할 필요도 없어졌다.

베이징역의 경우 휴대전화의 블루투스 기능을 켠 뒤 웨이신을 통하면 열차 도착 시각 뿐만 아니라 분실물 조회, 휠체어 서비스, 위치정보시스템(GPS) 안내까지 받을 수 있다.

이춘식 중국통신원  libin@ituf.or.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식 중국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