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4 목 20:49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소형 EMP 충격기로 휴대폰 먹통 시연 '눈길'송희경 의원 "북한 공격 가능성에 무방비 상태" 지적
  • 정치팀
  • 승인 2017.10.12 15:08 ㅣ 수정 2017.10.12 15:08  
  • 댓글 0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상대로 연 국정감사에서는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이 소형 충격기로 EMP(전자기펄스) 공격을 시연해 눈길을 끌었다.

EMP 공격은 전기·전자 기기를 망가뜨릴 수 있을 정도로 매우 강한 전자기파를 발생시켜 기기나 인프라를 파괴하는 것을 뜻한다.

특히 수백 km 상공에서 핵폭탄을 터뜨리면 순간적으로 엄청난 강도의 전자기파가 발생해 이를 통해 넓은 지역의 전자기기를 파괴할 수도 있다.

송희경 의원은 이날 국감 질의를 통해 "북한이 지난달 3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뒤 핵무기를 이용한 EMP 공격의 위력을 알렸다"며 EMP 공격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송희경 의원(오른쪽)이 소형 EMP 충격기를 휴대폰에 대고 있다

송 의원은 "심지어 유튜브에서는 EMP 충격기 만드는 영상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우리 보좌진도 직접 만들어봤다"며 "EMP 공격에 휴대폰이 어떻게 되는지 확인해보겠다"며 시연에 나섰다.

송 의원이 손바닥 크기만 한 EMP 충격기를 휴대폰에 대고 작동시키자, 10여초 뒤 휴대폰 화면이 꺼졌다.

그는 EMP 충격기의 출력을 높이면 국감장에 있는 사람들의 휴대폰이 모두 영향을 받으므로, 출력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 의원은 전쟁 등 비상시에 대통령의 지시를 전달하는 국가지도통신망에 EMP 차폐 시설이 없어, 북한의 공격에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고도 꼬집었다.

이에 유영민 장관은 "이 부분에 대해 총괄적으로 계획을 내놓겠다"고 대답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