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4 토 12:37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6월 수출액 514억달러 '역대 2위'작년 동기비 13.7%↑…8개월 연속 증가·6개월째 두자릿수 상승
  • 윤승훈 기자
  • 승인 2017.07.01 13:56 ㅣ 수정 2017.07.01 14:58  
  • 댓글 0

우리나라 수출이 세계 경기 회복과 수출 품목·시장 다변화 등에 힘입어 8개월 연속 증가했다.

6월 수출액은 수출입 통계 집계 이후 역대 2번째를 기록했고, 올해 전체 무역액은 3년 만에 1조달러를 회복할 전망이다.

수출 호조로 부산항에 수출입 화물이 기득 쌓여 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월 통관 기준 수출액이 514억 달러로 잠정 집계돼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째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월별 수출 514억달러는 정부가 수출입 통계를 작성한 이후 2번째 기록이다. 이보다 많았던 적은 2014년 10월 516억달러가 유일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7% 상승한 것으로, 올해 1월 이후 6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표] 6월 수출입 실적 (통관기준 잠정치)

(단위 : 억달러, %)
2016년 2017년
6월 1~6월 5월 6월p 1~6월p
수 출 452 (△2.9) 2,412 (△10.2) 450(+13.3) 514(+13.7) 2,794 (+15.8)
수 입 339 (▵7.4) 1,931 (△13.1) 393(+19.1) 400(+18.0) 2,336 (+21.0)
무역수지 113 481 57 114 458

수출이 8개월 연속 증가한 것은 2011년 12월 이후 66개월 만이며, 6개월 연속 두자릿수 상승한 것은 2011년 9월 이후 69개월 만이다.

지난달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18.0% 늘어난 400억달러로, 무역수지 114억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무역수지 흑자 행진은 65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올해 전체 수출은 전년보다 10.0% 증가한 5천450억달러, 수입은 14.0% 늘어난 4천630억달러로 각각 예상돼 3년 만에 무역 1조달러를 회복할 전망이다.

우리나라 무역 규모는 2014년 1조982억달러에서 2015년 9천633억달러, 2016년 9천16억달러로 주저앉은 뒤 올해 1조80억달러로 1조달러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측된다.

올해 상반기 수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8% 늘어난 2천794억달러로, 2014년 하반기 2천895억달러 이후 최대 반기 실적을 기록했다.

상반기 수입은 2천336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반도체(52%)와 선박(43.2%), 석유화학(15.6%), 일반기계(14.3%), 디스플레이(10.0%) 등이 수출 증가를 주도했고, 무선통신기기(-35.9%)와 가전(-25.7%), 차 부품(-12.6%) 등은 부진했다.

지역별로는 베트남(73.3%)과 아세안(27.2%), 인도(24.7%), 유럽연합(EU)(21.1%), 일본(10.8%) 등지로 수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했고, 미국(-1.1%)과 중남미(-5.3%), 중동(-6.3%) 등지에 대한 수출은 축소됐다.

올해 하반기 수출입은 세계 경제와 교역 회복 지속으로 증가세는 유지되겠으나 조업일수 감소와 유가 상승폭 둔화, 선박수출 감소 등으로 증가폭은 상반기보다 둔화할 것으로 산업부는 내다봤다.

산업부 주형환 장관은 "금년 하반기에 유가 급락,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통상환경 급변과 같은 변수가 없으면 세계경기 회복 및 수출 품목·시장 다변화 등 수출구조 혁신에 힘입어 연간 수출이 10% 내외로 증가하면서 교역액은 3년만에 1조달러를 회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간 추진해 온 수출구조 혁신시책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