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16 월 20:03
HOME 뉴스 ICTㆍ과학
'디지털 유목민'에게 제주의 미래를 듣는다'2016 테크플러스 제주' 23일 열려

인문학과 최첨단 과학기술이 만나는 신개념 지식콘서트인 '2016 테크플러스 제주'가 23일 오후 메종글래드 제주호텔에서 열린다.

제주도와 제주테크노파크,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제주의소리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의 주제는 '디지털 노마드 인 제주'다.

개막식에서 정재훈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이 인사말에 이어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의 모빌리티'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디지털 유목민들이 강연에 나선다.

공중파 방송사의 아나운서였던 손미나 여행작가는 삶의 균형과 인생, 일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을 이야기한다. 그는 사람이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일이 같이 움직이는 시대에 직장이 아닌 직업을 선택하고, 취업이 아닌 창업을 하는 문화를 강조한다.

삼성전자를 거쳐 신기술 비즈니스 컨설턴트, IT칼럼니스트, SNS전문가로 활동하며 테크스타트업 매직에코를 이끄는 최형욱 대표는 '제4차 산업혁명, 연결의 진화가 만드는 일의 미래'를 소개한다. 미래 업무 환경과 변화에 발맞춘 사물인터넷(IoT), 소프트웨어, 컴퓨터,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과 관련된 새로운 기술혁명과 변화의 물결을 다룬다.

최두옥 베타랩 대표는 '스마트 워크 시대의 디지털 노마드: 삶과 일의 디폴트 세팅에서 벗어나다'를 주제로 기업과 개인의 역할에 관해 이야기한다. 진정한 스마트 워크란 무엇이고, 디지털 노마드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에 대해 설명한다.

최정윤 유디아이 대표는 '여행+기술, 신제품 아이디어를 얻다'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기술과 인문의 융합으로 관광서비스를 연계한 신제품 개발 사례를 공유한다.

국내 최초의 디지털 노마드 스타트업 '라이크크레이지'(LIKECRAZY)의 김상수 대표도 창업과 실패의 과정은 물론 일하듯 여행하고, 여행하듯 일하는 삶을 보여준다.

이 행사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온라인(https://goo.g1/forms/RaunZcXi43wjM2Y11) 사전 신청과 현장 당일 접수 모두 가능하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이하는 테크플러스 제주는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강연과 신개념 퍼포먼스 등을 통해 제주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진단하고 아이디어를 나누는 장이다. 테크플러스(tech+)는 기술(Technology), 경제(Economy), 문화(Culture), 인간(Human) 4가지 키워드의 융합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킬 새로운 생각들을 만들어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산업팀  press@a-news.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