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2 월 11:42
HOME 뉴스 국제
美 상무장관 "美, 세계 반도체 선도 위해 지속적 투자 필요"인텔 지원 관련 언급 안해…겔싱어 CEO "곧 발표 있을 것"
  • 국제팀
  • 승인 2024.02.22 07:12 ㅣ 수정 2024.02.22 07:12  
  • 댓글 0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은 미국이 반도체 제조업의 글로벌 리더십을 되찾고 인공지능(AI) 기술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1일(현지시간) 러몬도 장관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맥에너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IFS(인텔 파운드리 서비스) 다이렉트 커넥트' 행사에 화상으로 참석해 "우리가 세계를 선도하려면 (칩스 액트에 이어서) '칩스 액트 투'(Chips Act Two·제2 반도체법)라고 부르든 다른 어떤 것이든 계속 투자가 있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국은 2022년 반도체 등 핵심 산업에 있어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제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반도체법(Chips Act)을 제정해 반도체 보조금(390억달러)과 연구개발(R&D) 지원금(132억달러) 등 5년간 총 527억달러(75조5천억원)를 지원하도록 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대기업을 비롯해 170여개에 달하는 반도체 업체들이 보조금을 받기 위해 460개 이상의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부는 지난 19일 자국 반도체 기업인 글로벌파운드리스에 2조원이 넘는 보조금 지원 계획을 발표했으며, 인텔에 100억 달러가 넘는 지원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몬도 장관은 최근 "향후 6~8주 이내에 여러 추가 발표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들과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협상 과정에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그는 이날 행사에는 인텔에 대한 지원 계획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인텔은 미국의 챔피언 기업"이라며 "이러한 (미국의 반도체 생산) 활성화에 매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우리는 모든 반도체를 미국에서 생산하는 것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과거 전 세계 반도체의 40%를 생산했던 것처럼 미국이 주요 반도체 생산을 주도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도 이날 "현재 미국·유럽과 아시아의 반도체 생산 비중은 20대 80이다"라며 "이를 과거처럼 50대 50대 정도의 비율로 가져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보조금 지원) 발표가 곧(soon)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