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4.22 월 11:42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현대차·기아-KAIST, '차세대 라이다 개발' 맞손공동연구실 설립…"완전자율주행 앞당길 것"
  • 산업팀
  • 승인 2024.02.21 08:59 ㅣ 수정 2024.02.21 08:59  
  • 댓글 0

현대차·기아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차세대 자율주행 센서 개발에 나선다.

21일 현대차·기아는 KAIST와 공동으로 고도화된 자율주행차에 쓰일 라이다 센서를 개발하기 위해 '현대차그룹-KAIST 온칩 라이다(On-Chip LiDAR) 공동연구실'을 대전 KAIST 본원에 설립한다고 밝혔다.

공동연구실은 현대차·기아 선행기술원 연구팀과 KAIST 전기, 전자공학부 연구팀 등 30여명 규모로 구성돼 2028년까지 4년간 운영된다.

▲ KAIST 대전 본원에서 열린 공동연구실 현판 전달식에서 현대차 선행기술원장 이종수 부사장(왼쪽)과 KAIST 이상엽 연구부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 연구실은 자율주행 시장에서 필수적인 고성능·소형 온칩 센서 제작 기술과 새로운 방식의 신호검출 기술 개발을 목표로 삼았다.

온칩 센서는 반도체 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기능을 추가한 것으로, 이 기술 적용 시 라이다를 기존보다 소형화할 수 있고 반도체 공정을 통한 대량 생산으로 가격 경쟁력도 갖출 수 있다.

차세대 신호검출 기술은 '주파수 변조 연속파'를 활용해 시간에 따라 주파수가 변화하는 빛을 방출하고 돌아오는 빛의 주파수 차이를 측정해 거리를 검출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을 적용하면 기존 대비 신호 잡음이 적고 태양광 등 외부 광원의 간섭을 배제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는 산학협력 전문기관인 현대엔지비와 공동연구실 운영을 총괄하며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 지원을 한다.

KAIST는 실리콘 포토닉스(광반도체) 기반 소형 온칩 라이다용 소자개발, 라이다 구동을 위한 고속·고출력 구동 집적회로(IC) 제작, 라이다 시스템 최적화 설계 등 세부 연구를 맡는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완전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동연구실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상현 KAIST 공동연구실 책임교수는 "라이다 관련 기술을 선도하는 기술 기반을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