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수십광년 밖 외계 행성에 바다 존재 가능성NASA, 지구에서 120광년 떨어진 사자자리 '슈퍼지구' 발견
  • 과학팀
  • 승인 2023.09.19 07:31 ㅣ 수정 2023.09.19 07:31  
  • 댓글 0

지구에서 멀리 떨어진 외계 행성에 물로 이뤄진 바다와 생명체가 있을 가능성이 포착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최근 제임스웹 우주망원경(JWST)으로 지구에서 120광년 떨어진 사자자리의 행성인 K2-18b의 대기 구성을 관찰한 결과 물로 이뤄진 바다와 해양 세계가 존재할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K2-18b는 2015년 NASA가 케플러 우주망원경을 통해 처음 확인했으며 앞서 지난 2019년 대기에 수증기가 있다는 관측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 K2-18 b 행성(오른쪽)과 K2-18 b가 공전하는 적색왜성 K2-18(왼쪽 아래 붉은 별)의 상상도.

이 행성은 질량이 지구의 9배에 달하며, 지구보다는 크고 해왕성보다는 작은 질량을 지칭하는 이른바 '슈퍼지구'에 해당한다.

이번 웹 망원경의 관측 결과 K2-18b의 대기에 메탄과 이산화탄소가 풍부하고 암모니아는 부족한 것으로 파악됐다.

NASA는 "이는 이 행성의 수소 대기 아래에 물로 이뤄진 바다가 있을 수 있다는 가설을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NASA는 K2-18b에 지구상에서는 생명체에 의해서만 생성되는 디메틸황화물 분자가 잠재적으로 있을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했다.

NASA에 따르면 지구 대기 중의 디메틸황화물 대부분은 해양 환경의 식물플랑크톤에서 배출된다.

다만 아직 K2-18b의 디메틸황화물 존재 여부가 실제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영국 케임브리지대의 니쿠 마두수단 천문학과 교수는 "앞으로 제임스웹 망원경 관측을 통해 디메틸황화물이 실제로 K2-18b의 대기에 상당한 수준으로 존재하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견이 K2-18b에 생명체가 존재한다는 뜻은 아니지만 과학자들은 기대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K2-18b는 사자자리의 적색왜성 'K2-18'을 돌고 있으며, 별과 적당한 거리를 두고 있어 표면의 물이 액체 상태로 존재할 수 있는 생명체 '서식가능 지역(habitable zone)' 안에 있다.

나사는 이 행성의 내부에 해왕성처럼 고압의 얼음으로 이뤄진 거대한 맨틀이 있고 수소가 풍부한 대기와 표면의 바다는 더 얇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이 행성의 바다가 생명체가 살기에는 너무 뜨거울 수도 있다.

마두수단 교수는 "우리의 발견은 다른 행성의 생명체를 찾을 때 다양한 거주 환경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고 전했다.

과학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과학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