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4 일 19:3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LG전자, 사내망 통한 생성형 AI 접속 막는다…기업용 챗GPT 오픈
  • 산업팀
  • 승인 2023.05.26 15:54 ㅣ 수정 2023.05.26 15:54  
  • 댓글 0

최근 챗GPT 등 생성형 인공지능(AI) 사용에 따른 기업 보안 유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LG전자도 사내망을 통한 생성형 AI 서비스 접속을 차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날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달 말부터 업무포털에 제공되는 사내 챗봇서비스 '엘지니'에 기업용 챗GPT를 오픈한다고 공지했다.

이와 동시에 사내망을 통한 챗GPT, 바드, 빙AI 등의 대화형 AI서비스 접속은 차단할 계획이다.

그동안 LG전자는 "회사와 고객 정보를 담은 내용을 챗 GPT에 입력하지 말라"는 내용의 보안 지침을 임직원에게 주지시켜왔다.

특히 이번 기업용 챗GPT 도입을 통해 사내 보안을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업계 전반에서는 생성형 AI 서비스를 통한 정보 보안 이슈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앞서 삼성전자도 이달부터 디바이스경험(DX) 부문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내 PC를 통한 생성형 AI 사용을 일시 제한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정보 유출 우려가 큰 기존의 생성형 AI 사용은 제한하되, 내부적으로 자체 AI 도구를 개발하고 있다.

자체적으로 다양한 형태의 AI 모델을 활용해 번역이나 문서 요약, 소프트웨어 개발 지원 등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준비해 보안상 안전한 환경에서 생성형 AI를 활용할 수 있게 한다는 취지다.

이미 미국과 일본 등 해외 일부 기업이 기밀 유출을 우려해 사내 챗GPT 사용 제한에 나서는 등 챗GPT를 비롯한 생성형 AI 오남용 우려나 핵심 정보 유출 가능성에 대한 고민이 커지고 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