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30 목 19:15
HOME 뉴스 국제
빌 게이츠, 머스크 또 저격 "화성 이주 계획은 돈 낭비"BBC와 인터뷰에서 밝혀…"백신개발 자금지원이 더 낫다"
  • 국제팀
  • 승인 2023.02.04 06:45 ㅣ 수정 2023.02.04 17:55  
  • 댓글 0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저격했다.

일(현지시간) 게이츠는 이날 오후 방영된 BBC와의 인터뷰에서 머스크가 추진하고 있는 화성 이주 계획에 대해 "돈을 잘 사용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화성에 가는 것이 돈을 잘 쓰는 것이냐'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백신 개발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이 인류를 화성에 보내는 것보다 현금을 더 잘 사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성에 가는 것은 상당히 큰 비용이 든다"며 "당신은 홍역 백신을 살 수 있고, 1천 달러로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이용해 2050년까지 인류의 화성 정착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로 공격적인 투자를 하는 머스크를 겨냥한 것이다.

머스크의 '화성 이주' 계획에 대한 게이츠의 비판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게이츠는 2021년 2월 CNBC와의 인터뷰에서도 "머스크가 테슬라를 통해 한 일은 기후 변화에 가장 큰 기여 중 하나"라면서도 "나는 화성 사람이 아니다. 로켓이 (기후 위기를 벗어나는) 해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게이츠는 또 머스크가 자선가로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현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앞으로는 바뀔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테슬라는 자선 형태는 아니지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그가 언젠가 자신의 독창성으로 자선가 대열에 오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전 세계 최고 부호 중 한 명인 게이츠와 머스크는 그동안 수차례 부딪쳐왔다.

게이츠는 2020년 전기차 포르쉐 타이칸을 샀다고 밝힌 바 있다.

한 트위터 사용자가 "게이츠가 왜 테슬라 대신 타이칸을 샀는지 궁금하다"고 하자, 머스크는 트윗을 통해 "게이츠와 대화는 정말 재미없다"고 깎아내리기도 했다.

지난해 5월에는 게이츠가 한 인터뷰에서 "머스크처럼 우주산업은 안 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같은 달 머스크는 게이츠가 테슬라 주식을 수천억 원어치 공매도했는지 따진 사실을 공개하며 이로 인해 게이츠가 2조 원대 손실을 볼 처지가 됐다고 조롱하기도 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