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30 목 19:15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롯데온, KT와 손잡고 AI 운송 플랫폼 도입배송 준비시간 30분→3분…전국 롯데마트 70여곳 적용
  • 산업팀
  • 승인 2023.02.03 18:05 ㅣ 수정 2023.02.03 18:05  
  • 댓글 0

롯데온은 KT와 손잡고 '인공지능(AI) 운송 플랫폼'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운송 플랫폼은 롯데마트몰 장보기 상품 배송 시 KT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최적의 배송 경로·일정을 자동으로 수립하는 물류 최적화 서비스다.

3일 롯데온에 따르면 인공지능 운송 플랫폼을 도입하면 주요 거점의 위치 정보, 화물차 높이·길이 등 변수를 반영해 최적의 경로로 상품을 배송할 수 있다.

▲ 롯데마트 강변점 직원이 리스포를 활용하는 모습.

배송 차량별로 배송지 할당, 지도 검색, 노선 안내를 해왔던 기존 방식과 달리 상품 적재, ·배송지 할당, 경로 계산, 배송 시간 예측 등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 운영해 물류 혁신을 추진한다고 롯데온은 설명했다.

롯데온은 지난 10일부터 롯데마트 제주점, 금천점, 춘천점 등 3개점에서 이번 서비스를 시범 도입했는데 배송 경로 최적화부터 배차 확정까지 소요 시간이 평균 30분에서 3분으로 단축됐다.

1회차 기준 배송 중 차량 운행 시간도 평균 10∼20분 줄었다.

이렇듯 배송 중 차량 운행 시간을 줄이면 하루 배송 건수를 10% 가량 늘릴 수 있다고 롯데온은 설명했다.

롯데온은 전국 70여개 롯데마트 배송 권역에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