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30 목 19:15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현대모비스, 연간매출 50조원 첫 돌파전동화 등 고부가가치 부품 수주 덕…전동화 부품 매출도 9조원 넘어
  • 산업팀
  • 승인 2023.01.27 09:27 ㅣ 수정 2023.01.27 09:27  
  • 댓글 0

현대모비스가 전동화 등 고부가가치 부품 수주에 힘입어 지난해 연간 매출 50조원을 처음 돌파했다.

27일 현대모비스는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매출이 51조9천63억원으로 전년 대비 24.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2조265억원으로 전년보다 0.7% 감소했지만, 순이익은 2조4천872억원으로 5.3% 늘었다.

같은 해 4분기 영업이익은 6천60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4.9% 늘었다. 4분기 매출은 29.1% 증가한 14조9천945억원, 순이익은 14.9% 늘어난 6천366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모비스의 연간 매출이 50조원을 넘은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회사는 전동화 부문 수익성 증대와 고부가가치 부품 공급 확대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래 자동차 산업의 성장동력인 전동화 부문 매출이 핵심 부품 매출을 상회하며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이 고무적이라고 현대모비스는 전했다.

지난해 주력 사업인 모듈과 핵심부품 제조 분야 매출은 전년 대비 25.3% 증가한 41조6천965억원이었다. 이중 전동화 부품 매출은 9조6천759억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9조원을 넘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여러 비용증가 요인에도 불구하고 완성차 생산 물량 회복, 전동화 생산량 증가에 힘입어 모듈·핵심부품과 AS 사업 모두 괄목할 성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거점별 영업전문 조직 운영을 통해 글로벌 사업 기반을 한층 공고히 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반도체 기업 퀄컴과의 전략적 협업으로 반도체, 자율주행 부문 역량을 강화해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제품군의 글로벌 수주 확대를 모색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달 초 열린 'CES 2023'에서 신규 브랜드 슬로건 '이동의 모든 순간을 담은 내일의 모빌리티'(The one for all mobility)를 공개하고, 모빌리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 프로바이더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