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2.5 일 06:33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주호영 "'UAE 주적 이란' 수없이 나온 말"
  • 정치팀
  • 승인 2023.01.25 09:56 ㅣ 수정 2023.01.25 09:56  
  • 댓글 0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UAE(아랍에미리트)의 적은 이란'이라고 한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발언을 연일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 "사실관계에 기인하지 않으면서 순방 성과를 폄훼하기 위해 민주당이 집요하게 이간질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5일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의) 엄청난 순방 성과에도 불구하고 그 과정의 발언을 문제 삼아서 민주당이 집요하게 순방 성과를 폄훼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그는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해 "지난 15일 국군 아크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위문하는 과정에서 'UAE의 안보가 우리의 안보다', '여기가 바로 여러분들의 조국'이라고 격려하는 가운데 'UAE의 적은 이란'이라고 말씀하셨다. 이 발언은 기본적으로 사실관계에 맞는 발언"이라며 UAE의 적을 이란이라고 표현한 주요 언론 매체들의 보도 내용을 예로 들었다.

이어 "'UAE의 가장 위협적인 주적은 이란이다'는 수없이 반복된 말들이다. 이런 우리나라의 국내 언론 보도에 대해 이란이 아니라고 반박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지적한 뒤 "2018년 1월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도 tbs 라디오에 나와서 UAE의 주적은 이란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나라가 이란을 주적으로 규정한 것이 아니고, UAE를 지원하기 위해 나가 있는 아크부대에 아랍에미리트의 안보 현실이 이렇다는 것을 주지시킨 것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의 비판 공세에 대해 "우리 속담에 '상주보다 곡쟁이가 더 서럽다'는 말이 있다"고 꼬집은 뒤 "민주당이 국익 외교 앞에 한목소리를 내야 할 텐데, 이것을 자꾸 확대 재생산해서 외교 관계를 이간질하려는 의도까지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이제 사실관계도 맞지 않으니까 제발 좀 그만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