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뉴스 정부·정치
"원자력 안전 관련 2개 공공기관 임원, 절반 공석"김영주 "정부, 원전 확대만 관심…국민 안전 소홀한 인식 드러나"
  • 정치팀
  • 승인 2022.10.01 08:15 ㅣ 수정 2022.10.01 08:15  
  • 댓글 0

원자력안전위원회 소관 공공기관의 임원급 인사 공백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원안위 등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원안위 소관 공공기관 3곳 가운데 2곳의 임원 다수가 공석이었다.

원안위 소관 공공기관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재단,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등으로 각각 임원 정원은 기관장 1명과 비상임감사 1명, 비상임이사 10명 등 12명이다.

이 가운데 원자력통제기술원만 12명의 임원이 모두 선임된 상태였다.

원자력안전기술원은 비상임이사 8명이 공석이고, 원자력안전재단은 비상임이사 4명이 장기 공석이다.

두 기관의 임원 정원인 24명 가운데 절반인 12명이 비워진 상태인 셈이다.

원자력안전재단의 경우, 재임 중인 비상임이사 2명과 감사 1명도 임기가 만료됐으나 후임자가 없어 직을 유지한 상태였다.

김 의원은 특히 두 기관 모두 비상임이사나 감사의 임기가 끝난 이후 1∼6개월이 지났음에도 후임 인사 절차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현 정부의 친원전 행보에는 오직 원전 확대만 있을 뿐, 가장 중요한 국민 생명과 안전이 빠져 있다"며 "이런 인식이 관련 공공기관 인사에서도 여실히 드러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후쿠시마 오염수 대응 등 원자력 안전 문제가 산적한 가운데 안전 담당 기관의 인사 공백 문제로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각 기관은 조속히 후임 인사 절차를 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