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1 목 12:27
HOME 뉴스 정부·정치
안보지원사, KAI·방사청 압수수색…軍기밀 유출 혐의방사청 전직 장교, KAI 취업대가로 정보 빼돌린 의혹
  • 사회팀
  • 승인 2022.09.30 16:09 ㅣ 수정 2022.09.30 16:09  
  • 댓글 0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군사기밀 유출 혐의 사건과 관련해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본사와 서울 사무소를 압수수색했다.

30일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방위사업청 전 헬기사업팀장 A대령은 현역이던 2019년 전역 이후 취업을 대가로 KAI 측에 헬기 관련 군사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안보지원사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해 전역 이후 KAI 자회사 임원으로 취직했고, 이후에는 후임인 B대령한테서 관련 기밀을 넘겨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B대령도 수사를 받고 있다.

안보지원사는 최근 방사청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인했다.

안보지원사는 지난해 7월 이 사건과 관련해 KAI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으며 추가 자료 확보 차원에서 다시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