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뉴스 정부·정치
범부처 'PIM인공지능반도체사업단' 출범메모리 내에서 연산까지 수행하는 차세대반도체 기술개발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2.09.29 16:33 ㅣ 수정 2022.09.29 16:52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경기도 성남시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범부처 'PIM인공지능반도체 사업단' 출범식을 열었다.

PIM인공지능반도체는 '메모리·연산 통합 지능형 반도체'로,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에서 연산까지 함께 수행해 효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반도체 기술이다. 'PIM'은 '메모리에서 연산 처리를 함'이라는 뜻인 'Processing-In-Memory'의 줄임말이다.

29일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올해 'PIM인공지능반도체 핵심기술개발사업'에 착수하고 2028년까지 7년간 과기정통부 2천897억 원, 산업부 1천130억 원을 합해 총사업비 4천27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 사업으로는 PIM 특화소자·집적기술 개발, 다양한 메모리 기반의 PIM 설계, PIM 반도체에 최적화된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이, 산업부 사업으로는 비휘발성 메모리 기반 PIM 공정·장비 개발이 이뤄진다.

과기정통부는 사업 관리를 위해 올해 7월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내에 전담 조직을 신설해 사업단 운영을 시작했다.

사업단은 사업 기간 사업 기획뿐 아니라 분야별 기술의 상호 연계를 촉진하고 관련 국내 반도체 대기업과 팹리스·대학·출연연들이 협력을 강화토록 지원한다.

출범식에는 정덕균 서울대 교수, 박영준 AI반도체포럼 의장, 이윤식 반도체공학회장, 오윤제 PIM인공지능반도체 사업단장, 김형준 차세대지능형반도체 사업단장 등 전문가들과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 김종석 정보통신기획평가원 기술기반본부장, 한국연구재단 김덕기 나노ㆍ반도체단장 등이 참석했다.

출범식 부대행사로 PIM인공지능반도체 신소자, 설계 혁신기반, 메모리 제조공정 등 기술 분야별 연계를 위한 기술교류회도 열렸다.

송상훈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PIM인공지능반도체 핵심기술 개발은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구상'을 실현하는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의 핵심과제로서 우리나라 시스템반도체 분야의 기술력을 한 단계 도약시켜 우리나라가 메모리 강국을 넘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나아가는 데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