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5 수 05:46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안철수 "대전을 과학수도로 육성"
  • 정치팀
  • 승인 2022.01.19 13:37 ㅣ 수정 2022.01.19 13:37  
  • 댓글 0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대전을 과학특별자치시로 지정해 실질적인 대한민국의 과학수도로 육성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19일 안 후보는 이날 국민의당 대전시당에서 충청권 공약을 발표하며 "대한민국이 과학기술 중심국가로 우뚝 서려면 정책과 연구기관, 기업이 혼연일체가 돼 상승효과를 내는 융합과 집중화가 필요한데 그 중심에 대전이 있다"며 "대전이 첨단기술의 공급지, 기술기반 창업의 메카가 돼 수도권 중심 국가에서 지방 중심 국가로 전환하는 균형발전의 주역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전을 과학수도를 만들기 위한 5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그는 "특별법 제정을 통해 대전의 명칭을 '대전과학특별자치시'로 바꾸고 그 위상과 권한을 강화하겠다"며 "과학기술 관련 정부 부처와 연구기관, 민간기업, 대학 등을 대전에 집적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같은 논리로, 현재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항공우주청에 대해서도 관련 인프라가 집중된 대전이 최적의 입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 부처 가운데 세종에 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부터 대전으로 이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대덕특구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 글로벌 인재가 모이는 연구환경을 만들겠다"는 내용도 공약에 포함했다.

이와 함께 "연구 과정이 성실하고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실패에 책임을 묻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실패하더라도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창의적인 연구환경을 구축하면 10년 안에 노벨 과학상 수상자가 나올 수 있다"고 기대했다.

특히 "정부 차원에서 조직을 개편해 과학기술부총리직을 신설하고, 청와대에 과학기술비서관직을 만드는 등 이공계의 고위직 진출을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외에도 첨단 과학기술 혁신 클러스터 지정,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을 약속했다.

안 후보는 "이러한 과학수도 구상이 실현되면 대전과 충청권이 제2의 수도권 위상으로 성장해 향후 대한민국을 50년간 이끌고 가는 엔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