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9 토 17:40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김부겸 "방역체계 전반 혁신"
  • 사회팀
  • 승인 2022.01.12 10:49 ㅣ 수정 2022.01.12 10:49  
  • 댓글 0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관련, "검역부터 진단검사, 역학조사, 그리고 병상확보와 확진자 치료 등 의료대응, 예방접종까지 전면적인 재정비가 선제적으로 이뤄져야한다"고 말했다.

12일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는 이제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상대와 맞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속도'와 '효율'을 기준으로 현재의 방역체계 전반을 혁신해야 하는 이유"라며 이같이 밝혔다.

▲ 김부겸 국무총리.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보름 후면 설 연휴가 시작되고, 오미크론 변이가 어느새 우리 앞에 바짝 다가와 일상을 다시 위협하고 있다"며 "위기가 끝났다고 보기 어렵다"고 경계했다.

김 총리는 "우리나라는 지난해 11월 말 첫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 후 한달 보름 만에 국내 확진의 12.5%를 점유할 정도로 빠르게 델타 변이를 대체하고 있다"며 "전문가들도 머지않아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일상회복지원위원회는 오는 16일로 종료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와 오미크론에 대한 방역체계 개편방안을 논의한다.

김 총리는 "정부가 손실보상 확대, 방역지원금 지급, 선지급·후정산 등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 그분들의 한숨과 눈물을 덜어드리기에 충분하지 않다"며 "추가로 의견을 제시해 주시면 정부는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또 방역패스와 관련한 사회적 논쟁에는 "법원의 판단도 방역패스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뤄가는 과정으로 이해한다"며 "방역패스의 적정한 적용 대상과 범위에 대해서도 여러 위원님의 고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김 총리는 "내일 우리가 확보한 화이자사의 '먹는 치료제'가 처음 도입돼 곧바로 코로나19 의료현장에 투입된다. 중증화율과 사망률을 더욱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또 "식약처는 오늘 노바백스사의 합성항원 백신에 대한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며 "예상보다 다소 지체됐지만 허가가 결정되면 우리는 또 하나의 백신을 선택할 수 있고 접종률을 더욱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