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5 수 07:38
HOME 뉴스 사회문화
택배4사 노조 "CJ대한통운 파업 이관 물량 배송 거부"
  • 사회팀
  • 승인 2021.12.30 14:34 ㅣ 수정 2021.12.30 14:34  
  • 댓글 0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에 소속된 택배 4사 노조가 CJ대한통운 노조의 파업으로 이관되는 거래처 물량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30일 택배노조 우체국·한진·롯데·로젠본부는 이날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격한 물량 증가로 과로사 위험을 불러올 수 있는 거래처들의 집화 임시 이관에 반대하며 실제 이관이 벌어지면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했다.

노조에 따르면 그동안 한 택배사에서 파업이 일어나면 해당 택배사 거래처들 물량은 타 택배사로 일시적으로 이전됐다가 파업 종료 후 원 택배사로 돌아가는 일이 반복돼왔다.

노조는 "갑작스러운 물량 폭증은 갑작스러운 장시간 노동과 과로를 낳게 된다"며 택배노동자들의 건강을 해친다고 우려했다.

롯데와 한진, 로젠 등 3사는 일선 대리점에 한시적 집화 임시 이관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에 "롯데·한진·로젠과 동일한 조처를 해 택배 노동자들을 갑작스러운 과로로부터 보호해달라"고 요구하면서 CJ대한통운에는 "집화 제한이 아닌 노조와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