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30 화 15:55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과기부, '올해의 최석정상' 수상자 발표송홍엽, 김재경, 임선희 교수 3인 선정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1.11.25 11:47 ㅣ 수정 2021.11.25 13:34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한수학회는 '올해의 최석정상' 2021년 수상자로 송홍엽 연세대학교 교수, 김재경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임선희 서울대학교 교수 등 3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25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 상은 조선 후기 수학자이며 문신인 최석정(1646∼1715)을 기리고 수학 발전·활용에 기여한 과학기술인을 격려하기 위해 올해부터 시상된다.

▲ (좌)송홍엽 연세대학교 교수, 김재경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임선희 서울대학교 교수.

영의정을 지내기도 한 최석정은 세계 최초로 '9차 직교라틴방진'을 만들었으며, 이는 널리 알려진 레온하르트 오일러(1707∼1783)의 발견보다 60년 이상 앞선 것이다. 최석정은 2013년 '과학기술인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

송 교수는 최석정의 성과를 2007년 현대 조합 수학 백과사전 중 하나인 '조합론 디자인 편람'(Handbook of Combinatorial Designs)에 게재하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교수는 수학과 의생명과학을 연결하는 의생명수학 분야를 개척해 수학의 응용 범위를 확장한 공로로 이번 상을 받게 됐다.

임 교수는 뇌 네트워크와 브라운 운동(입자들의 무질서한 운동) 등에 위상수학 등을 활용한 새로운 접근을 개척한 경로를 인정받았다.

송 교수는 "최석정 선현의 업적이 많은 분께 알려지게 돼 기쁘다"며 "아직 국제적으로 더 많은 홍보와 관련 연구가 필요해 더 큰 관심이 필요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