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9 토 17:40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현대중 노조, 올해 임금협상 파업 투표 가결재적 조합원 대비 58.3% 찬성
  • 사회팀
  • 승인 2021.11.12 16:15 ㅣ 수정 2021.11.12 16:33  
  • 댓글 0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의 올해 임금협상 교섭 관련 쟁의행위(파업) 투표가 가결됐다.

12일 노조는 9∼12일 전체 조합원 8천36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찬반투표에 5천369명(투표율 64.2%)이 참여하고 4천874명(재적 대비 58.3%, 투표자 대비 90.8%)이 찬성해 가결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앞서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을 했고, 조정 중지 결정이 나왔다.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쟁의행위 찬성이 절반을 넘어 합법 파업이 가능하다.

다만, 노조지부장 등 임원 선거가 다음 주 시작될 예정이어서 사실상 실제 파업 돌입 여부는 차기 집행부가 결정한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8월 30일 올해 임협 상견례 이후 17차례 교섭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12만304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금 산출 기준 마련 등을 요구해왔다.

회사는 노조 제시안을 검토 중이나 아직 올해 협상안을 제시하지 않은 상태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